고객센터
분당본점 031-712-7714

산남지점 043-297-0520
복대지점 043-238-0520

강사진 소개



 이 영 (부원장)



2012아쉬탕가를 알게되어

2016년부터 마이솔 수련을 하고 있음. 

2018년 인도 마이솔에서 샤랏 선생님과 수련함.

 

나의 아쉬탕가는 오랫동안 힘듦과 두려움,  

때론 피하고도 싶었던 순간들의 연속이었다.   

그저 따라하기 바빴던 아쉬탕가가  

가랑비에 옷이 젖 듯 어느 순간 몸과 마음,    

그리고 나의 생활에 까지 변화를 주었다

아쉬탕가의 평온함을느낄 수 있는 지금까지 

끈을 놓지 않고 소리없이 걸어 온 나  자신에게 고맙고

옆에서 함께 이끌어 주신 선생님께 감사하다.   

나에게 일상이 된 아쉬탕가를 

이제는 모든 이들과 함께 하며 힘듦과 두려움이 아니라  

자신만의 즐기는 시간이 되길 바라며  행복해지길 기대한다

나의 수련이  

온전히 나만을 바라보는 소중한 시간임을 알았기에   

오늘도 매트위에 새로운 마음으로  

한발 또 한발 가지런히 모아본다. 

 

 

 

 

 영수

 

2014아쉬탕가요가 시작

2019년 인도 마이솔 메인샬라에서 수련

 

아쉬탕가 요가는  

아사나의 겉면만으로 자신이 우월해지기 위해  

수련하는 것이 아니라  

수련을 통해서 자신의 육체와 정신을 갈고 닦아  

자신의 감정을 알아차려서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항상 겸손함과  자신을 낮추는  

소박하고 꾸준한 수련을 하면 할수록   

우리는 더 많은 시간을 행복하게 보낼 수 있을 것입니다. 

저는 여전히 배우고 수련을 하고 있는 수련생으로서  

늘 감사하는 마음으로 항상 매트 위에 섭니다. 

그 시간이 너무나 행복합니다. 

우리가 다같이 진정한 마음으로 수련을 꾸준히 이어간다면

우리 마음의 행복한 공간이 더 넓어질 것이라고 생각 합니다.

 

 

 

 

 

 상희


2013아쉬탕가 요가를 만나 

2015년 이후 아쉬탕가 마이솔 수련 중

 

요가는일상 그 자체이다

삶 전체에서 자연스럽게 알아차리고  

꾸밈없는 수련을 하고 싶다.

반복적이고꾸준한 수련이  

우리 모두를 선한 에너지로 

밝은빛으로 이끈다는 것을 확신한다

수련이 이끄는 곳으로 성실히 따라가고 싶다.

 
 
 

 

 안영숙


처음 아쉬탕가 수업을 듣고

내면에서의 깊은 울림과 가슴 벅차오르는

감동이 저를 매트 위로 이끌었습니다.


저는 매일을 매트 위에서 시작하는 것을 

좋아하는 수련자 입니다.

대단한 변화가 아닌 

꾸준히,성실히,수련을 일상의 한 부분으로

자연스럽게 만들고 싶습니다.

몸에 힘이 생길 때 

비로소 마음도 단단해짐을

함께 느끼고 싶습니다.

 

사랑으로 이끌어 주시는 선생님들을 따라,

사랑을 나눠주시는 도반님들과 함께

매일의 수련을

쌓고 나누고 싶습니다.

 

때로는 느리고,

때로는 더디더라도,

오늘도 매트 위에서

나마스떼!